| 찾아오시는길 | e-mail 상담 |
  출 처 : 연합뉴스 [ 게시일: 2003-08-09 ] 
  제 목: 음주차량 동승 부상, 본인책임 40% [ 조회수: 22 ] 

운전자의 음주사실을 알고도 차량에 동승했다 사고로 부상했다면 동승자 본인도 40%의 과실책임이 있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지법 민사65단독 이상철 판사는 7일 음주운전 차량에 동승했다 사고로 노동능력을 100% 상실하는 중상을 입은 장모(31)씨와 가족이 G보험사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에서 "피고는 장씨에게 2억1천700만원을 지급하라"며 원고 일부승소판결했다.

재판부는 판결문에서 "원고는 운전자가 음주한 상태에서 운전한다는 점을 알고도 차량에 동승했으며 안전벨트 착용도 소홀히 했으므로 40%의 책임이 있다"고 밝혔다.

장씨는 지난 99년 12월 무면허 음주차량에 탑승했다 차량이 가로등을 들이받고 논에 박혀 양다리 마비와 성기능 장애 등 중상을 입었으며 음주운전자를 상대로 낸별건 손해배상 소송에서도 40% 책임을 감수했다.



SM5 견적서비스 | SM3 견적서비스 | 찾아오시는 길 | E-mail 상담 | 전화상담 ☏ 02-598-4180, 011-337-6601
Copyright(c) 2003 www.rsm365.com [135-270] 서울시 강남구 도곡동 411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