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 길
   공 지 사 항
   자동차 뉴스
  출 처 : 중앙일보 [ 게시일: 2004-01-10 ] 
  제 목: 새로 도입한 '자동차 전국번호판' 항의 빗발쳐 [ 조회수: 884 ] 

정부가 1월 1일부터 새로 도입한 자동차 전국 번호판(사진)에 대해 네티즌들의 항의가 빗발치고 있다.

건설교통부 홈페이지에는 도입 직후부터 매일 수십여건씩 번호판의 디자인과 정부의 행정업무 처리를 비난하는 글이 올라왔다. 급기야 8일 오전엔 홈페이지가 다운되기도 했다. 항의하는 이유는 디자인이 형편없기 때문이라는 것이 대부분이다.

이준성씨는 홈페이지에 "민주국가에서 여론 수렴도 없이 이런 디자인의 번호판을 만들어 왜 쓸데없는 힘을 소비하느냐"고 지적했다. 정주양씨는 다양한 색으로 디자인된 외국의 자동차 번호판 사진을 올려놓고 "우리의 새 번호판과 비교해보라"며 쓴소리를 했다.

김현섭씨는 "한 나라의 교통문화와 디자인을 가장 먼저 접하게 되는 게 차 번호판인데 부끄럽다"며 "홈페이지가 비난글로 도배되기보다'바뀐 번호판이 너무 멋있고 편리하다'는 글이 올라오게 일해야 하는 것 아닌가"라고 썼다.

디자인에 대한 구체적 충고도 있었다.

한상백씨는 "식별을 강화하려면 진군청에 노란색, 글씨도 한 줄로 넣어주는 건 생각할 수 없었나. 칠판도 아니고 녹색만 고집하는 고정관념을 버리지 못하니 탁상공론이란 말을 듣는 것"이라 충고했다.

이에 따라 건교부는 번호판의 디자인을 바꾸는 방안을 신중히 검토하고 있다. 건교부 관계자는 "기간에 맞추느라 문제가 있었다"며 "디자인은 별도로 검토 중"이라고 말했다.

건교부는 지난 1일부터 신규 등록차량이나 시.도간 변경등록을 하는 차량에 대해 지역 표시를 없앤 전국 번호판을 교부 중이다. 주소지를 이전해도 번호판을 바꿀 필요가 없어 연간 3백여억원의 비용이 절감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Expert Super Customer Adviser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