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 길
   공 지 사 항
   자동차 뉴스
  출 처 : 연합뉴스 [ 게시일: 2003-09-23 ] 
  제 목: 자동차보험료, 다음달 3% 인상 [ 조회수: 883 ] 

다음 달부터 자동차보험료가 3%가량 오른다.

21일 금융감독원에 따르면 11개 손해보험사들이 보험료율를 상향조정한 새로운 자동차보험상품을 신고해 옴에 따라 검증작업을 거쳐 다음 달부터 판매를 허용할 방침이다.

인상폭은 3%안팎인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손보사들은 당초 5%이상 인상을 추진해 왔으나 소비자들의 반발을 고려, 인상폭을 낮게 잡았다.

손보업계는 지난해 하반기부터 보험금 지급부담이 늘어나면서 경영이 악화되자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추진해왔다.

계약자에게서 받은 보험료중 보험금으로 지급되는 비율인 손해율은 지난해 4∼6월만 해도 62.8% 수준이었지만 월드컵이후 교통안전의식이 느슨해지면서 잦은 자동차사고로 손해율은 오르기 시작했고 지난 7월의 경우 74.6%로 뛰었다.

이로 인해 교보자보를 제외한 10개 손보사들의 7월 순이익은 지난해 동기(913억원)의 절반을 조금 넘는 491억원에 그쳤다.

손보사들은 매년 10월 자동차보험료를 조정하고 있으며 이번 보험료 인상은 2001년 8월 보험료자율화 이후 처음이다.

지난해 10월에는 적게는 1%, 많게는 6%까지 보험료가 내렸었다.

손보업계 관계자는 "보험료인상은 더 이상의 경영악화를 막기 위한 불가피한 선택"이라고 말하고 "그러나 경기침체, 태풍 등으로 어려움을 겪는 서민들을 고려, 각 사들이 인상폭을 최소화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Expert Super Customer Adviser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