찾아오시는 길
   공 지 사 항
   자동차 뉴스
  출 처 : 한국경제 [ 게시일: 2002-11-14 ] 
  제 목: 소비자 87% 중고차 정보 부족 [ 조회수: 261 ] 

소비자 10명 중 9명은 중고차를 살 때 사고나 정비에 관한 정보를 접하지 못해 불편을 겪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보호원이 수도권 중고차 구입경험자와 미경험자 5백명씩 1천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중고차를 산 적이 있는 소비자의 86.8%가 보험사고 이력에 관한 정보 공개에 찬성했고 89.0%는 정비이력도 공개해야 한다고 답했다.

현재 보험사고 이력은 손해보험사가,정비이력은 자동차 제조업체와 정비업체가 각각 가지고 있다.

또 중고차 매매시 대다수 소비자는 계약서나 자동차성능점검기록부 등 법으로 정해둔 서류조차 받지 못한 것으로 드러났다.

중개업자를 통해 중고차를 구입한 2백10명 중 50.0%만 계약서를 작성했다고 응답했다.

매매사업자가 의무적으로 구매자에게 제공하게 되어 있는 자동차성능점검기록부도 73.4%가 받지 못했다고 답했다.

미흡한 정보를 믿고 샀다가 후회하는 소비자도 많다. 중고차 구입 경험자의 29.2%는 불만이나 피해가 있었다고 답변했다.

또 피해자의 42%는 자동차 성능과 기능이 거래 당시의 광고 설명과 달랐다고 지적했고 18.8%는 주행거리가 조작돼 있었다고 답했다.

사고 이력이 있는 차를 무사고 차로 속아서 샀다는 응답자도 16.5%나 됐다.

손영호 소보원 상품거래팀장은 "중고차 관련 정보를 공개해야 소비자 피해를 줄일 수 있다"며 "정보공개가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법적.제도적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Expert Super Customer Adviser 경기도 성남시 분당구 정자동 15-7